뉴스

1위 전북 지고, 2위 울산 이겼다…승점 '동률'

1위 전북 지고, 2위 울산 이겼다…승점 '동률'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11.22 08: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북의 우승으로 끝날 듯하던 K리그가 정규시즌 2경기를 남기고 다시 안개에 휩싸였습니다. 선두 전북이 지고, 2위 울산이 이기면서 두 팀의 승점이 같아졌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전북에서 사실상 방출된 수원 FC 외국인 선수 라스가 친정팀에 일격을 가했습니다.

라스는 전반 19분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이영재의 선제골을 이끌어냈고 10분 뒤 무릴로의 패스를 받아 직접 골망을 흔든 뒤 세리머니를 자제하며 옛 동료들을 배려했습니다.

후반 막판 전북의 추격이 시작됐습니다.

후반 31분 문선민의 만회골에 이어, 5분 뒤 구스타보의 페널티킥 골로 2대2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홈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수원 FC는 후반 43분 정재용의 중거리포로 승부를 갈랐습니다.

전북의 패배 직후 경기를 시작한 울산은 제주와 홈경기에서 3대 1 승리를 거뒀습니다.

오세훈이 두 골을 몰아쳤고 이동경이 쐐기 축포를 터트렸습니다.

울산은 시즌 2경기를 남기고 선두 전북과 승점 70점으로 동률을 이루고, 다득점에서 5골 뒤진 2위를 달리며 역진 우승 희망을 키웠습니다.

대구는 수원 삼성을 2대 1로 꺾고 3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