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란 국적 항공사 "사이버공격 당해…항공편은 정상운행"

이란 국적 항공사 "사이버공격 당해…항공편은 정상운행"

곽상은 기자

작성 2021.11.21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란 국적 항공사 "사이버공격 당해…항공편은 정상운행"
이란 국적 항공사 마한항공의 전산망이 사이버공격을 받았다고 국영 IRIB 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마한항공은 현지시간 21일 성명에서 "컴퓨터 시스템이 사이버공격을 받았으며, 회사 웹사이트도 다운됐다"고 밝혔습니다.

아미르호세인 졸란바리 대변인은 "마한항공이 이란 항공 산업에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서 이전에도 여러 번 사이버공격 표적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보안팀이 전산망을 복구하고 있으며, 예정된 항공편은 정상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마한항공은 2011년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오른 이란 민간 항공사입니다.

이란에선 지난달 26일 석유부 전산망이 사이버공격을 받아 이란 전역의 4천300여 개 주유소가 운영을 멈춰 큰 혼란이 생겼습니다.

또 7월엔 철도망 시스템이 사이버 공격을 당해 하루 동안 철도교통이 마비되기도 했습니다.

이란 정보 당국은 잇단 사이버 공격의 배후로 이스라엘과 서방 국가들을 지목해 왔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