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민한 대응체계"…이재명에 '선대위 쇄신 권한' 일임

"기민한 대응체계"…이재명에 '선대위 쇄신 권한' 일임

유수환 기자

작성 2021.11.21 20:39 수정 2021.11.21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선거 대책 키워드는 오늘(21일)도 쇄신이었습니다. 쇄신의 전권은 이재명 대선후보에 넘겼고, 중진 의원들도 잇따라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이 후보는 가볍고 기민한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먼저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 현충원을 찾아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에 참배한 뒤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당을 향한 작심 발언을 또 했습니다.

"변화와 혁신이란 국민적 열망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자평하며 이렇게 다짐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행동이 가능하도록 민첩하고 또 가볍고 기민한 대응체계를 만들어야 되겠다는 말씀을 드렸던 것입니다.]

오후에 열린 긴급 의원 총회.

선거대책위의 쇄신의 전권을 이 후보에게 위임하기로 의결했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뭔가 새로운 구조, 개혁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을 갖고….]

어제 김두관 의원에 이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던 이광재·김영주 의원은 2선으로 물러나겠다고 밝히며 쇄신 움직임에 동참했습니다.

민주당 선대위 핵심관계자는 "의사 결정 과정을 간소화하고, 후보와 소통이 빠른 인사들을 전면 배치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의원총회에서는 쓴소리도 나왔는데, 경선 낙선자를 도왔던 일부 의원들은 "대장동 개발 의혹을 후보가 사과하라"거나 "박스권에 갇힌 지지율을 의원들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 사이, 이 후보는 충청권에서 민심 탐방을 이어갔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일정 중 가장 긴 시간을 시장에 머물며 여러 점포를 돌았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이재명은 나쁜 짓 한 일 없습니다. 앞으로 만들 정부는 이재명 정부입니다. 과거가 아니라 미래로 가야 하고….]

즉석연설 등을 통해 지역 민심 잡기에 주력한 이 후보, 다음 주말 행선지는 호남권입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정상보, 영상편집 : 하성원) 

▶ '3김 1이' 체제…尹 "정권교체 열망하는 모두와 함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