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폭탄주 만찬' 거짓 해명"… "안 마셨다고 한 적 없어"

"윤석열 '폭탄주 만찬' 거짓 해명"… "안 마셨다고 한 적 없어"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1.21 16:44 수정 2021.11.21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 (사진=연합뉴스)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른바 '목포 폭탄주 만찬'과 관련해 거짓 해명을 했다면서 공식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TF는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 선대위에서 제시한 동영상에서는 윤 후보가 폭탄주를 마시는 장면이 공개되어 윤 후보 측 해명이 '거짓'임이 밝혀졌으나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현안대응TF는 또, 윤 후보 측이 만찬 자리가 끝나기 전 후보 몫을 결제했다면서 증거로 제시한 영수증의 계산 시간이 전직 목포시의회 의장의 영수증보다 11분 늦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윤 후보가 광주광역시를 찾았던 지난 10일 저녁, 전남 목포에서 전직 시의원들과 가진 만찬 자리에서 식대를 내지 않았고, 술을 마시지 않았다는 윤 후보 측 입장과는 달리 '폭탄주'를 마신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는 취지의 주장입니다.

그러면서, 폭탄주 음주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와 만찬비용 계산 여부, 계산자, 계산 시점, 만찬 비용으로 7만 7천 원이 산정된 근거 등을 해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TF 단장인 김병기 의원은 "윤석열 후보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선관위와 수사기관은 신속한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밝혀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윤 후보의 무전취식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을 내놓으며 여론을 호도해서는 안 된다"라고 경고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폭탄주를 안 마셨다고 얘기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안 마셨다고 말한 적이 없는 상황에서 그것이 거짓말이라고 하는 건 잘못됐다."라며, '안 마쳤다'고 확인해준 캠프 관계자가 누군지 밝혀지면 한다고 답했습니다.

식대 결제에 대해서도, "후보 것은 별도로 계산할 테니 나머지 분들 것만 계산해달라고 식사 전에 말씀드렸다"라며, "후보 식대는 7만 원으로 나와서, 부가세까지 7만 7천 원을 현금 계산한 뒤 영수증에 '후보'라고 써달라고 해서 가져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면 영수증을 첨부해서 검찰에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