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 0.085초!' 빙속 김준호, 월드컵 500m 아쉬운 4위

'아 0.085초!' 빙속 김준호, 월드컵 500m 아쉬운 4위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1.21 10:42 수정 2021.11.21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 0.085초! 빙속 김준호, 월드컵 500m 아쉬운 4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단거리 기대주 김준호가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m에서 아깝게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습니다.

김준호는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m 디비전A 1차 레이스에서 34초 738의 기록으로 전체 4위 자리에 올랐습니다.

6조 인코스에서 레이스를 시작한 김준호는 첫 100m를 4위 기록인 9초 61에 끊은 도 4위 자리를 유지했습니다.

동메달을 차지한 폴란드 마레크 카니아(34초 653)와 차이는 불과 0.085초입니다.

메달을 획득하진 못했지만, 김준호는 2개 대회 연속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메달 전망을 밝혔습니다.

김준호는 지난 13일 폴란드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500m 1차 레이스에서 5위를 차지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김준호는 이날 레이스를 통해 월드컵 랭킹포인트 43점을 추가하면서 세계랭킹을 5위로 끌어올렸습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차민규는 34초 978로 7위를 기록했습니다.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m 1, 2차 레이스를 모두 석권한 미국의 에린 잭슨은 2차 대회 여자 500m 1차 레이스에서도 37초 608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상화를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던 일본 고다이라 나오는 2개 대회 연속 잭슨의 벽에 막혀 올 시즌 두 번째 2위를 기록했습니다.

인라인스케이팅 선수였던 잭슨은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직한 뒤 처음 출전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24위에 그쳤습니다.

그러나 잭슨은 이번 대회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습니다.

잭슨은 지난 월드컵 1차 대회 우승으로 흑인 미국 여성 최초의 월드컵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기도 했습니다.   

(사진=EPA,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