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의 민주당 만들겠다"…김두관 사퇴

"이재명의 민주당 만들겠다"…김두관 사퇴

유수환 기자

작성 2021.11.20 20:21 수정 2021.11.20 23: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대대적 쇄신을 예고했습니다.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것입니다. 변화의 신호탄처럼 김두관 선대위원장이 오늘(20일) 사퇴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이틀째 충청 일정을 시장에서 시작한 이재명 민주당 후보, 한 점포 앞 매대에 오른 뒤 즉석연설에 나섰습니다.

"민주당이 배불러서 더는 움직이기 싫어한다는 느낌"이라면서 이제는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선대위, 당 역시 우리 국민의 의지와 우리의 책임만을 남기고 다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가겠습니다.]

오늘 새벽에는 SNS에 '대장동 의혹'을 언급하고는 "부당이득에 대한 국민의 허탈한 마음을 읽는 데에 부족했다"고 자책했습니다.

이 후보는 송영길 대표와 매머드급 선대위를 날렵하고 신속한 조직으로 개편하는 것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이재명의 철학을 공유하는 인사 중심으로 선대위를 구조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런 방향과 맞물려 대선 경선 경쟁자였던 김두관 의원이 "백의종군의 자세로 국민 속에 들어가겠다"며 공동선대위원장직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선대위에서 중진급 인사 용퇴의 신호탄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박현철, 영상편집 : 이승희)   

▶ 윤석열, 김종인 만나 "김병준 · 김한길 영입 합의"
▶ 홍, '청년의 꿈' 문답으로 존재감…이, 두문불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