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죽지세' 현대건설 개막 10연승…구단 최다 연승 타이

'파죽지세' 현대건설 개막 10연승…구단 최다 연승 타이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1.20 1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파죽지세 현대건설 개막 10연승…구단 최다 연승 타이
올 시즌 맞수가 없는 여자 프로배구 선두 현대건설이 파죽의 개막 후 10연승을 달성했습니다.

현대건설은 20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2라운드 방문 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대 1(25-19 21-25 25-23 25-21)로 제압하고 이번 시즌 개막 이래 10연승을 내달렸습니다.

이날 승리로 현대건설은 2020-2021시즌 흥국생명이 세운 개막 후 최다 연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습니다.

현대건설은 또 2009-2010시즌, 2010-2011시즌에 달성한 구단 최다 10연승과도 어깨를 나란히 했습니다.

당시와 다른 점은 이번엔 개막과 동시에 위업을 이뤘다는 사실입니다.

현대건설은 2009-2010시즌 GS칼텍스가 세운 최다 연승 기록(14승)도 갈아치울 기세입니다.

현대건설은 좌우를 가리지 않는 공격수들의 활약에 중앙 센터진의 높이와 그물 수비를 더해 IBK기업은행을 꺾었습니다.

경기 전 "조직력이나 개인 능력, 외국인 선수까지 잘 맞아 떨어지면서 팀이 끈끈해지는 느낌"이라던 강성형 감독의 말 그대로 강력한 '원팀 파워'를 보였습니다.

이에 반해 주전 세터 조송화의 무단 이탈에 이은 훈련 불참으로 내홍을 겪는 IBK기업은행은 시즌 8패(1승)째를 떠안았습니다.

김수지와 김희진, 표승주 국가대표 삼총사도 IBK기업은행의 패배를 막지 못했습니다.

외국인 선수의 파괴력 차이도 컸습니다.

이날 기업은행은 1세트 외국인 선수 레베카 라셈(등록명 라셈)이 기대를 밑돌자 15대 15에서 라셈을 빼고 김희진을 라이트로 기용했습니다.

2, 3세트에서 라셈은 웜업존만 지켰습니다.

서남원 기업은행 감독은 4세트에서 '라이트 라셈·센터 김희진' 조합으로 반격을 노렸지만 이마저도 통하지 않았습니다.

단 6점에 그친 라셈과 달리 현대건설 외국인 공격수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는 양 팀 합해 최다인 32점을 올렸습니다.

승부처는 3세트였습니다.

20대 18로 끌려가던 현대건설은 신인 이현지를 원포인트 서버로 투입했습니다.

이현지의 첫 서브는 네트를 맞고 기업은행 진영으로 떨어지는 행운의 서브 에이스가 됐습니다.

두 번째 서브는 엔드라인 끝에 걸쳤습니다.

현대건설은 이현지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20대 20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기업은행은 김수지의 블로킹과 김희진의 후위 공격으로 23대 22로 다시 앞섰습니다.

그러나 현대건설 정지윤이 표승주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다시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기업은행 김희진의 오픈 공격은 라인 밖으로 벗어났고, 현대건설은 24대 23에서 표승주의 오픈 공격을 수비로 걷어낸 뒤, 야스민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를 끝냈습니다.

현대건설은 4세트에서도 야스민을 앞세워 끈질기게 따라붙은 IBK기업은행을 따돌리고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