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필리핀 선박에 물대포 쏜 중국에 미국 '상호방위조약' 발동 경고

필리핀 선박에 물대포 쏜 중국에 미국 '상호방위조약' 발동 경고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20 1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에서 최근 중국 함정이 필리핀 정부 선박에 물대포 공격을 가한 것과 관련해 미국이 '상호방위조약'이 적용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미 국무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지역의 평화·안정을 위협하고, 국제법하에서 보장되는 남중국해 내 항행의 자유를 침해하는 이런 긴장 확산에 직면해 미국은 동맹인 필리핀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규범에 기반한 국제 해양질서를 유지하는데 있어 동맹인 필리핀을 지지하며, 남중국해에서 필리핀의 공공 선박에 대한 무력 공격에 1951년의 양국간 상호방위조약이 적용될 수 있음을 재차 확인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중국은 필리핀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필리핀의 합법적 행위들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도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최근의 남중국해 상황과 관련해서 대화를 나눴다고 국방부가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자료에서 오스틴 장관도 동맹국 필리핀에 대한 지지를 재차 언급하고, 상호방위조약에 따라 총력을 다해 필리핀을 지원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테오도로 록신 필리핀 외교장관은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16일 남중국해 내 세컨드 토마스 암초 부근에서 중국 함정 3척이 자국의 군용 물자 보급선에 물대포를 쐈다면서 함정 철수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은 무단 침입한 필리핀 선박에 대한 정당한 공무집행이라고 맞섰습니다.

태평양과 인도양 및 아시아 대륙과 해양 국가를 연결하는 남중국해는 에너지 자원이 풍부하고 많은 상선이 오가는 곳이자 군사 전략적 요충지입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90%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며 해변을 따라 U자 형태로 9개 선(남해 구단선)을 긋고 인공섬을 건설하고 군사 기지화해 베트남, 필리핀은 물론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 주변국들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미국은 남중국해는 국제 항로이며 어느 한 국가가 이 해역을 독점할 수 없다면서 '항행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고 지적해왔고 이 지역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패권을 놓고 중국과 대립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