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드 이어 GM도 반도체 직접 생산 나선다

포드 이어 GM도 반도체 직접 생산 나선다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20 09: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포드 이어 GM도 반도체 직접 생산 나선다
포드에 이어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도 직접 반도체 제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GM은 퀄컴, NXP 등 반도체 업체와 협력해 자사 차량용 반도체 칩을 공동 개발·생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투자자 대상 콘퍼런스 콜에서, 복잡한 제조 과정을 단순화하고 이익을 키우기 위한 폭넓은 전략의 일부로 몇몇 반도체 업체와 협력을 추진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향후 몇 년간 반도체 수요가 배로 증가할 것으로 본다"면서 "GM 차량이 기술적으로 계속 발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GM은 현재 차량을 만드는 과정에서 다양한 반도체 종류를 이용 중인데, 이 중 95%를 줄여 세 가지 계열의 반도체만 사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이스 사장은 이런 집중 전략으로 이들 반도체의 생산이 증가할 수 있는 데다, 반도체의 질이 향상되며 공급에서 예측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포드 역시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글로벌파운드리와 전략적 제휴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포드와 글로벌파운드리 두 회사는 미국 내에서 반도체를 공동 생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양사는 또 포드 자동차에 특화된 새로운 반도체를 설계하고, 미국 내 반도체 생산량과 자동차 업계 전반에 대한 반도체 공급량을 각각 늘리기로 했습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미국 양대 완성차 업체의 반도체 산업 진출에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공급난 속 기업이 생산 기지를 가까이 두거나, 자체 생산하면서 공급망에 대한 통제력을 키우는 가장 최신의 사례"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