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장에 맡기자더니…시중 은행 불러 '금리 체계 개선'

시장에 맡기자더니…시중 은행 불러 '금리 체계 개선'

김정우 기자

작성 2021.11.20 0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물가뿐 아니라 요즘 대출 금리도 크게 오르면서 은행 돈을 빌렸거나, 빌려야 할 사람들의 불만이 커졌습니다. 금융당국은 부랴부랴 시중 은행 임원들을 불러 모아서 금리 산정 방식을 따지겠다고 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금융감독원이 8개 시중 은행 여신 담당 임원들을 불러 모았습니다.

최근 크게 오른 대출 금리에 민심이 들끓자 금리 산정 현황 등을 살펴보겠다며 만든 자리입니다.

[이찬우/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 은행의 대출 금리 산정·운영이 모범 규준에 따라 충실하게 이뤄지고 있는지 꼼꼼하게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금리는 시장 자율에 맡겨야 한다"며 개입에 소극적이었던 기존 입장이 변한 것입니다.

금융당국은 대출 금리 상승에 대해 국채나 은행채 등 준거 금리가 크게 오른 탓이 크고, 은행권이 가산 금리를 올린 것도 시장에 끼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입장까지 냈는데, 하루 만에 은행 군기 잡기에 나선 셈입니다.

돈 빌리기는 어려워지고 이자 부담은 늘어나는데, 은행들만 올해 30조 원 넘게 이자 수익을 챙겼다는 사실에 악화일로인 여론을 외면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금감원은 금융 소비자의 금리인하요구권을 활성화하라는 주문도 내놨는데, 은행들이 금리 인하까지 나설지는 미지수입니다.

한국은행의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임박한 데다, 정부의 대출 총량 규제는 내년에도 이어질 예정이어서, 금리 상승 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비판 여론을 잠재우려면 은행들이 예대마진을 줄여야 하는데, 자발적으로 나서길 바랄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