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제강점기때 독립자금 모은 100년 됐다는 헬스장

일제강점기때 독립자금 모은 100년 됐다는 헬스장

김윤수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1.11.20 1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충북 괴산의 한 헬스장, 외관부터 심상치 않은데요. 이곳엔 젊은 시절 무려 3대 운동(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스쿼트)중량을 760kg 들었다는 할아버지 관장님이 있습니다. 운동경력만 50년, 헬스장을 운영한 지는 무려 30년이 넘었다는데요. 그런데 이 헬스장 건물은 과거 일제강점기 당시에도 체육관으로 쓰이며 몰래 독립자금을 모은 장소라고 하는데요. 엄청난 사연을 가지고 있는 헬스장과 관장님을 스브스뉴스가 만나봤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편집 안송아 / 촬영 정훈 안예나 / 담당인턴 정유현 / 연출 김윤수 
스브스뉴스 지회장 단식투쟁 52일차 '파바' 제빵사가 53일 동안 단식한 이유 스브스뉴스 일하면서 제때 쉬어본 적 없다는 노조 vs 협약 지켰다는 프랜차이즈 제빵 회사
스브스뉴스 학폭계의 강형육 "인생은 실전이다 얘들아" 변호사 피셜 학폭 대처법 스브스뉴스 사이다) 보복 걱정 X , 학폭 일진 참교육 가이드라인
이 빌딩을.. 나무로 지었다고?! 스브스뉴스 환경을 위해 나무로 지은 27미터 빌딩?
스브스뉴스 오목교 전자상가 AI.인간 접수 완료 합니다. 이제, AI가. 택배알바 빠릅니다. 훨씬. 인간보다 스브스뉴스 극한 알바로 소문난 물류 센터(택배) 알바, 이젠 로봇이 합니다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