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병상 부족' 우려에 병상관리 체계 개선…의료계 참여 확대

'병상 부족' 우려에 병상관리 체계 개선…의료계 참여 확대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11.19 15: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병상 부족 우려에 병상관리 체계 개선…의료계 참여 확대
정부가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용하기 위해 국립중앙의료원 등이 참여하는 '재원적정성 평가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장들과 '긴급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기존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병상 등 재원이 적정하게 활용되고 있는지를 평가했지만, 앞으로는 국립중앙의료원, 중환자의학회 등과 함께 논의하는 위원회를 통해 의료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이를 통해 전원 조치 등이 적시에 이뤄질 수 있는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또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비수도권 국립대병원에서 수도권 중환자 수용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김 총리는 소방헬기 등을 활용해 '광역단위 이송 체계'를 마련할 것을 복지부·기재부·소방청에 지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