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종인 "윤석열, 아무나 다 중요하나…냉정해져야"

김종인 "윤석열, 아무나 다 중요하나…냉정해져야"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11.19 15: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종인 "윤석열, 아무나 다 중요하나…냉정해져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윤석열 대선 후보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선대위로 영입하려는 데 대해 "좀 냉정해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이 유력한 김 전 위원장은 오늘(19일) 오전 광화문 사무실에서 권성동 당 사무총장 예방을 맞은 뒤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될 사람은 과거의 인연, 개인적인 친소 관계를 갖고 인선을 생각하면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특히 김병준 전 위원장이 이준석 대표와 나란히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솔직히 상임선대위원장이 왜 필요한지 잘 이해를 못 하겠다"며 "그 점에 대해선 윤 후보에게 분명히 얘기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어떤 사람이 중요한지를 알아야지, 아무나 사람이면 다 중요한 게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매머드급 선대위 구성안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히틀러가 '5만 당원으로 집권했는데, 조직이 비대해지자 상대적으로 힘이 없어진 것 같다'는 말을 했다"며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일해서 표를 극대화할 것인지에 포커스를 맞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선대위 멤버를 공개했을 때 국민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민주당 선대위를 두고는 "요란하게 사람만 잔뜩 늘려놨다"며 "그걸 반면교사로 삼으면 윤 후보는 선대위를 어떻게 구성해야 한다는 게 금방 떠오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김 전 위원장 사무실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와 이미 여러 차례 깊은 대화를 통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밝혔습니다.

권 사무총장은 "두 사람이 전화로도 계속 의견 교환 중"이라며 "이견은 사소한 부분으로, 잘 해소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