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경제안보TF 확대 · 격상…'통상 기능' 강화

외교부, 경제안보TF 확대 · 격상…'통상 기능' 강화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11.19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경제안보TF 확대 · 격상…통상 기능 강화
요소수 공급 대란을 계기로 안정적 공급망 확보의 중요성이 대두 된 가운데, 외교부는 이달 초 부내에 설치한 '경제안보TF(태스크포스)'를 확대·격상해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단장은 기존 심의관에서 차관보급인 경제외교조정관으로 격상되고, 참여 범위도 기존 양자경제외교국 중심에서 국제경제국과 기후환경과학외교국까지 모두 3개 국이 참여하는 규모로 확대됩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공급망 교란이 지정학적 변수에 의해 이뤄지고 있는 부분과 기후변화에 따른 큰 변화, 또 디지털 변화 등 전환기적 메가 트렌드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조치"라고 그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통상 기능을 강화하고, 확대된 경제안보TF에 공급망, 디지털·신흥기술, ESG(환경·사회·거버넌스) 분과를 설치해 경제와 기술, 가치, 안보가 융합된 사안에 대해 체계적 대응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이 당국자는 또 미국이 인도·태평양 국가들에 대한 '경제적 틀'을 추진하는 움직임과 관련해 아직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미국과) 소통하고 있다"며 "TF가 그런 부분들을 더 체계적으로 준비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 경제안보TF는 오늘(19일) 이성호 경제외교조정관 주재로 첫 회의를 열고 요소수 등 시급한 수급 교란 문제를 점검하고, 글로벌 전략경쟁, 디지털 및 친환경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경제안보 문제에 대해 종합적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