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파트 잔금대출 못 받아 입주 못해요" 34%…역대 최고

"아파트 잔금대출 못 받아 입주 못해요" 34%…역대 최고

이강 기자

작성 2021.11.19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파트 잔금대출 못 받아 입주 못해요" 34%…역대 최고
정부의 고강도 대출 규제로 인해 금융권에서 잔금대출을 받지 못해 입주하지 못하는 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일 주택산업연구원이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회원사인 주택건설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달 아파트 미입주 사유 중 '잔금대출 미확보' 응답이 34.1%에 달했습니다.

전달(26.7%)과 비교해 7.4%포인트 급등했습니다.

바꿔 말하면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 100명 가운데 34명은 잔금대출을 받지 못해 입주하지 못한 것으로 주택산업연구원이 2017년 6월부터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월간 단위로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종전에 이 비율이 30%를 넘은 것은 작년 7월(33.3%)과 지난 2월(32.1%) 두 차례뿐이었습니다.

윤종만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작년 상반기까지만 하더라도 잔금대출 미확보라고 응답한 비율이 25%를 넘는 경우가 없었다"며 "같은 해 하반기부터 수치가 올라가는 추세"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최근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 정책으로 금융권에서 대출받기가 어려워진 결과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최근 입주를 시작한 몇몇 아파트에서 은행권의 대출 총량 관리로 잔금대출이 막히는 사례가 잇달아 나오고 있습니다.

집단대출의 일종인 잔금대출은 아파트 등기가 나오기 전에 시공사(시행사)의 연대보증이나 후취담보 등을 통해 이뤄집니다.

아파트라는 자산을 담보로 대출이 나오는 만큼 과거에는 은행이 저금리로 대출을 지원하겠다고 앞다퉈 홍보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현재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진 것입니다.

특히 금융당국이 내년 1월부터는 잔금대출도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산정에 포함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대출 한도는 더욱 줄어들 예정입니다.

윤 책임연구원은 "잔금대출을 마련하지 못해 새 아파트에 입주하지 못하는 수분양자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