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영길 "어제 당정 모여 전국민 지원금 내년 이월 의견 모아"

송영길 "어제 당정 모여 전국민 지원금 내년 이월 의견 모아"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11.19 11:09 수정 2021.11.19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송영길 "어제 당정 모여 전국민 지원금 내년 이월 의견 모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사실상 철회한 것과 관련해 "현재 예산 회계상, 여러 절차상 불가피하게 조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송 대표는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1차 회의에서 "어제 우리 당정이 모여 윤호중 원내대표와 함께 전 국민 재난지원금 문제를 내년에 이월하는 것으로 이야기를 모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19조 원에 달하는 (추가) 세입 추계가 있음에도 바로 추경을 하기 어려운 조건이 있다 보니, 납세 유예가 가능한 부분을 가지고 원래 이재명 후보가 강조한 지역화폐 예산을 현재 6조 원에서 예년 규모인 21조 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손실보상법에 2조4천억 원이 배정돼 있지만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말한 것처럼 경계선에 있는 분들을 두텁게 보호하는 것을 추진하기로 정리했다"며 "이건 일부 언론이 말하는 것처럼 세입이 부족한 개념이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런 문제를 잘 이해하고 함께 의견을 모아 준 이 후보에게 감사드린다"며 "당정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실질적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가 보호되도록 하고, 위드 코로나가 가동하는 데 가장 중요한 의료 인력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