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 총리 "중환자 호전 시 신속 전원…병상 관리체계 개선"

김 총리 "중환자 호전 시 신속 전원…병상 관리체계 개선"

곽상은 기자

작성 2021.11.19 08:12 수정 2021.11.19 0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 총리 "중환자 호전 시 신속 전원…병상 관리체계 개선"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는 위중한 환자부터 중환자 병상에서 치료받고 상태가 호전되면 빠르게 회복병상으로 전원될 수 있도록 병상관리 체계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또 수도권과 비수도권 경계 없이 중환자 병상을 통합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장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의료자원을 한층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최근에 우리 공동체가 직면한 상황은 결코 녹록치가 않다"며 특히 "고령층을 중심으로 돌파감염이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수도권의 병상 부족 문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지금 우리에게 또다시 닥친 위기를 이겨내지 못한다면,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의 여정도 잠시 멈출 수 밖에 없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부족해진 병상을 신속하게 확충하는 일이 우선"이라며 "각 의료기관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과 장비를 발 빠르게 지원하면서, 현재 확보 중인 병상들이 최대한 빨리 가동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의료체계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고령층의 접종 주기를 과감하게 단축했다며 "고위험군이 최대한 빨리, 더 많이 접종받도록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