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PGA 시즌 최종전 이정은 첫날 8언더파 단독 선두

LPGA 시즌 최종전 이정은 첫날 8언더파 단독 선두

김형열 기자

작성 2021.11.19 06: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LPGA 시즌 최종전 이정은 첫날 8언더파 단독 선두
미국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이정은이 첫날 선두에 나섰습니다.

이정은은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뽑아내는 맹타를 휘둘렀습니다.

김세영 등 2위 그룹을 1타차로 따돌리고 선두에 나선 이정은은 2019년 US여자오픈 제패 이후 2년 5개월여 만에 LPGA 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 기대를 부풀렸습니다.

이정은은 페어웨이를 한 번도 놓치지 않았고, 그린 적중률이 100%에 이른 컴퓨터 샷을 앞세워 코스를 요리했습니다.

5번 홀까지 파 행진으로 탐색을 마친 이정은은 6번 홀(파4) 버디를 신호탄 삼아 13개 홀에서 버디 8개를 쓸어 담았습니다.

특히 16번(파3), 17번(파5), 18번 홀(파4)에서 이른바 '사이클 버디'를 뽑아냈습니다.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김세영은 7언더파 65타를 적어내며 2년 만에 타이틀 탈환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버디 9개를 잡아내고 보기 2개를 기록한 김세영은 지난 15일 펠리컨 챔피언십에서 LPGA 투어 진출 이후 처음 당한 연장전 패배의 아쉬움도 털어낼 기회를 잡았습니다.

셀린 부티에(프랑스), 제니퍼 컵초, 미나 하리가에(이상 미국)도 김세영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습니다.

상금왕, 올해의 선수, 세계랭킹 1위 등 1인자 자리를 놓고 박빙의 승부를 펼치는 넬리 코다(미국)와 고진영(26)의 첫날 대결은 코다가 우세승을 거뒀습니다.

코다는 버디 8개와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리며 펠리컨 챔피언십에서 시즌 4승에 오른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코다와 동반 플레이를 펼친 고진영은 버디 5개에 보기 2개를 곁들여 3언더파 공동 26위를 기록했습니다.

유소연이 6타를 줄여 우승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갖췄고 지은희도 5언더파로 힘을 냈습니다.

김효주와 전인지, 최운정은 3언더파 69타를 쳤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