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3대혁명 대회에 서한 "3대혁명을 전 사회적 운동으로"

김정은, 3대혁명 대회에 서한 "3대혁명을 전 사회적 운동으로"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작성 2021.11.19 06:24 수정 2021.11.19 0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3대혁명 대회에 서한 "3대혁명을 전 사회적 운동으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을 "전 사회적, 전 인민적 운동으로 전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총비서는 어제(18일) 평양에서 개막한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에 서한을 보내,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을 지금처럼 기관, 기업소, 공장, 협동농장, 직장과 작업반만을 단위로 벌일 것이 아니라, 시, 군, 연합기업소를 포괄하는 보다 넓은 범위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비서는 "시, 군은 사회주의 건설의 지역적 거점으로서 마땅히 3대혁명의 거점으로 돼야 한다"면서, "전국 200여 개 시, 군들이 3대혁명의 용을 쓰며 일어나게 되면, 가까운 앞날에 기술과 문명을 겸비한 부유하고 문화적인 사회주의 농촌으로 전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비서는 "투쟁목표는 방대하고 난관은 의연히 겹쌓이고 있지만 우리는 모든 조건이 조성될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며, "오직 우리의 힘으로 우리 식의 발전침로를 따라 굴함없이 억세게 전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상·기술·문화혁명을 일컫는 3대혁명 선구자대회는 예전에는 '3대혁명붉은기 쟁취운동 선구자대회'라는 이름으로 1986년 11월, 1995년 11월, 2006년 2월, 2015년 11월 4차례 열린 바 있습니다.

김 총비서는 6년 전인 2015년 제4차 대회 때에도 참가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3대혁명 운동을 더욱 힘있게 벌여나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