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일 3천 명대 확진인데…수도권 위험도는 '중간?'

연일 3천 명대 확진인데…수도권 위험도는 '중간?'

장세만 환경전문기자

작성 2021.11.19 0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신규 확진자가 오늘(19일)도 3천 명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새로운 코로나 위험도 관리 기준을 내놓으면서, 현 상황을 전국은 위험도 '낮음', 수도권은 '중간 단계'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런데 일선 치료 현장에서 느끼는 것과 거리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장세만 기자입니다.

<기자>

전체 환자의 80% 가까이 집중된 수도권 지역에선 선별 진료소마다 검사 행렬이 길어졌습니다.

[코로나19 검사자 : 요즘에 코로나 확진자가 많다 보니까 좀 걱정되는 마음이 있어서 왔고요. 30분 정도 대기하고 검사 받았습니다.]

전체 확진자는 3,292명, 역대 최다치로 이틀 연속 3천 명대를 기록한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위중증 환자가 늘면서 빈 병상이 빠르게 줄고 있습니다.

전국 중환자 병실 가동률은 63.8%로 올랐는데, 특히 수도권은 78.1%, 서울은 80.9%로 가장 높습니다.

수도권 일부 병원에서는 남은 병상 일부도 의료진과 의료 장비가 부족해, 즉각 가동이 쉽지 않다며 실제 병상 가동률은 더 높게 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데도 방역 당국은 새로운 관리 지표로 '코로나19 위험도'를 제시하면서, 수도권은 '중간 단계', 비수도권은 '매우 낮음'으로 평가했습니다.

[정기석/한림대 성심병원 교수 : 지난주 지표를 보면서 수도권이 '중간' 단계라고 얘기했기 때문에 지금 수도권에 있는 사람들이 느끼는 것과 괴리가 상당히 크죠.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정확하게 꿰뚫는 그런 지표라고 인정하긴 어렵다는 거죠.]

김부겸 총리는 오전 수도권 상급종합병원 병원장들과 긴급회의를 갖고, 신속한 병상 확충을 거듭 요청할 예정입니다.

이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협의 내용을 바탕으로 병상 확보와 의료 체계 효율화 방안을 발표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