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 "100% 과실입니다"…유학생에 덤터기 씌운 렌터카

[제보] "100% 과실입니다"…유학생에 덤터기 씌운 렌터카

김상민 기자

작성 2021.11.18 20:24 수정 2021.11.18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렌터카를 타다가 접촉 사고가 났는데 업체에서 터무니없이 큰돈을 요구했다는 제보가 왔습니다. 한국말 서툰 외국인 유학생에게 덤터기를 씌우고, 보다 못해 나선 사람에게는 협박을 하기도 했다는 겁니다.

자세한 내용, 김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내 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타이완 유학생 A 씨는 얼마 전 렌터카를 빌렸습니다.

자가용보다 비용이 덜 들고 필요할 때만 쓸 수 있어서입니다.

그런데 지난달 말 접촉 사고가 났습니다.

장소는 이곳 서울역 앞이었습니다.

개인택시와 동시에 차선을 바꾸다가 서로 부딪친 건데 다행히 사고 수준은 경미했습니다.

사고 직후 60% 과실을 인정하고 구두 합의했는데, 이튿날부터 렌터카 회사 팀장의 갑질이 시작됐습니다.

렌터카 사무실로 그를 부르더니,

[렌터카 회사 팀장(유학생 A 씨 면담) : 선생님을 이 자리로 소환시킨 이유는 당시에 운전을 누가 했는지…. 택시의 후측 추돌로 인해서 택시를 손괴시켰죠, 그렇죠?]

경찰이 피의자를 심문하듯 추궁합니다.

[렌터카 업체 팀장 : 당시 (택시에 타고 있던) 동승자 상해를 입혔습니다. 그렇죠? 운전 부주의로 인해서.]

분명 택시기사도 일부 잘못을 인정했는데 100% A 씨 잘못이라고 압박합니다.

[렌터카 업체 팀장 : 100% 선생님이 가해 사고 맞죠? 그냥 추돌하신 거, 택시 후미를. 그렇죠?]

그리고는 수리비 110만 원 전액을 청구했습니다.

단순접촉 사고였는데 차량 수리에 일주일이나 걸린다면서 '휴차료'를 요구하더니, 되레 이걸 깎아줬다고 생색을 냅니다.

[렌터카 회사 팀장(유학생 A 씨 면담) : (휴차 손해료는) 45만 원만 받겠습니다. 원래 제가 청구한 금액은 훨씬 높았습니다. 제가 그렇게 나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여기서 말씀드리는 거겠죠.]

사고로 인한 보험료 할증에 대한 면책금 150만 원까지 요구했는데, 법원은 사고 경중과 관계없이 일률적으로 면책금을 부과하는 건 부당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A 씨는 이렇게 모두 300만 원을 뜯겼습니다.

[A 씨/타이완 유학생 : 빨리 그냥 해결하고 싶어서. 그리고 다른 말도 할 수 없으니까 '네, 네' 했어요.]

딱한 사정을 전해 들은 한 법무사가 나섰습니다.

과실 비율을 6대 4로 합의했으니 수리비 40%는 돌려줘야 한다고 하자 또 엉뚱한 주장을 늘어놓습니다.

[렌터카 업체 팀장 (A 씨 측 법무사와 통화) : (A 씨가) 100% 과실이고요. 처음에는 (개인택시공제조합과) 6대 4로 이야기하다가요. 이게 실선 지시 위반이 나왔더라고요, 그렇죠? 우리 법을 다루는 사람끼리….]

A 씨는 계약 기간을 일주일 남겨두고 차량을 반납했는데도 그 기간에 해당하는 대여료조차 돌려받지 못했습니다.

보다 못한 지인이 한국어가 서툰 그를 대신해 나섰지만 돌아온 건 협박이었습니다.

[렌터카 회사 팀장(유학생 A 씨 지인 통화) : 우리나라 국적을 갖고 있지 않으면 소송 거세요. (잠시만요. 휴차에 대해서 일단 먼저 이야기를 하자고요.) 아니 잠깐만요, 소송 거시라고요, 그러시면. 업무방해교사, 재물손괴, 저희의 정당한 행위에 대해서 돈을 못 받게 하시는 거기 때문에 공갈, 즉시 고소 진행하겠습니다.]

취재진이 사무실에 찾아가자 업체 측은 영업 방해라며 경찰까지 불렀습니다.

그러면서 A 씨가 보험사기를 쳤다고 주장했지만 역시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렌터카 업체 팀장 : 운전자 바꿔치기하고 저희한테 남자가 운전했다고 한 녹음 좀 들려 드릴까요?]

수리 기간이 너무 길지 않느냐는 물음에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렌터카 업체 팀장 : 공장에서 수리 기간이 한 달이라 그러면 업체는 한 달밖에 청구할 수 없습니다. 자, 따라 해보세요. '한 달'.]

업체는 뒤늦게 잘못을 인정하고 해당 팀장을 해고했으며, 부당 수익이 있다면 모두 돌려주겠다는 입장을 전해 왔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김종태, CG : 강경림·임찬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