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물타기 말고 특검 하려면 하라"…선대위 인선은 줄다리기

"물타기 말고 특검 하려면 하라"…선대위 인선은 줄다리기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1.18 20:15 수정 2021.11.18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대장동 특검을 요구하겠다는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말에 특검을 받지 않으면 선거를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도 같이 특검하자는 이 후보의 요구에는 물타기 하지 말라고 맞받았습니다.

계속해서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특검 요청'에 이렇게 반문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국민 대다수가 특검을 거론하고 있는데, 해야 된다고 생각하는데 이 특검을 안 받고 선거를 할 수 있겠습니까?]

자신 관련 고발 사주 의혹과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도 함께 특검하자는 요구에 대해서는 물타기, 말장난이라고 비판하면서도 "하려면 하라"고 응수했습니다.

논란을 빚고 있는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인선에 대해선 오늘(18일) 권성동 사무총장만 임명했을 뿐,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 후보 사이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이 부정적 반응을 보인 김한길 전 대표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이준석 대표와 같은 급으로 선대위에 합류하게 될 것"이라며 양보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서울 신촌에서 토크 콘서트를 열고 성범죄 형량 강화 추진 등을 공약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생명과학 연구 현장을 방문해 "차기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과제"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박선수)      

▶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고집 안 해"…지지율 반등 모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