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육군 간부 "숙소에 벌레 드글드글…전투복에서도 쏟아진다"

[Pick] 육군 간부 "숙소에 벌레 드글드글…전투복에서도 쏟아진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1.18 15:04 수정 2021.11.18 1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요약]
- 육군 간부 "숙소에 벌레 드글드글, 부실공사 의혹"
- 관리관 "날 추워지면 얼어 죽으니 기다려라"
- 육군 간부 "이런 식이면 관리관 왜 필요한가"
15사단 육군 간부가 제보한 숙소 내 벌레 사진.
"전투복에서도 벌레가 떨어집니다"

한 육군 간부가 현재 자신이 거주 중인 독신 숙소에 벌레가 쏟아져 나와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어제(17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계정에는 <15사단 간부 숙소 복지 여건 미흡> 이라는 글과 함께 숙소에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벌레들의 사체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제보자 A 씨는 자신은 15사단에 근무 중인 간부라고 소개하며 15사단 명월리에 위치한 독신 숙소에 거주 중이라며 운을 뗐습니다.

A 씨는 "한 달 전쯤부터 집 안에 집게벌레들이 들어오기 시작했다"며 "아침에 눈을 뜨면 벽에 집게 벌레 수십 마리가 기어 다니고, 전투복을 입을 때도 벌레가 옷 안에서 떨어진다"고 폭로했습니다.

그러면서 "서랍에도, 세탁기 안에도 집게벌레가 있어 셀프 세탁소를 가야 한다"며 자신이 생활 중인 숙소에서 빨래조차 할 수 없는 현 상황에 대해 토로했습니다.

이어 "관리관에게 전화했더니 '벌레들도 날이 추워지니 따뜻한 곳으로 들어오는 거다, 날이 추워지면 얼어 죽으니 그때까지 기다려라'라는 답변 뿐이었다"고 전했습니다.

A 씨는 관리관의 답변에 분통을 터뜨리며 "애초에 공사가 제대로 됐다면 벌레들이 들어올 수 있었겠나"라며 "베란다 창문은 제대로 닫히지도 않고 방충망도 위아래만 붙어있고 옆에는 다 떨어져 있다, (뜯어진 방충망) 틈뿐만 아니라, 에어컨 구멍, 방문 아래 틈 등등 틈만 생기면 벌레가 들어오고 있다"며 부실 공사를 주장했습니다.

A 씨는 끝으로 "이런 곳에서 생활할 수 있나, 이런 식이라면 관리관이 왜 필요한 건가? 사단 차원에서도 간부들의 복지 여건에 관심을 가지고 해결해 줬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