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용진, 인스타그램에 잇따라 "나는 공산당이 싫다"

정용진, 인스타그램에 잇따라 "나는 공산당이 싫다"

이강 기자

작성 2021.11.18 1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잇따라 '공산당이 싫다'는 글을 올려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5일 붉은색 모자를 쓴 남성 2명과 붉은색 지갑을 든 사진과 함께 '난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해시태그를 붙인 글을 올렸습니다.

정 부회장은 이어 17일에는 이 글로 인해 중국인들의 신세계 계열사 불매 운동 가능성을 언급하는 담은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난 콩이 상당히 싫다'라는 글을 다시 한번 올렸습니다.

'콩'은 공산당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표현으로 보입니다.

그는 17일 글에서 '반공민주주의에 투철한 애국애족이 우리의 삶의 길'이라는 국민교육헌장의 일부 내용을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71만4천여 명인 정 부회장은 앞서 지난 5월에는 음식사진과 함께 '미안하고 고맙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정 부회장의 글을 놓고 일부 누리꾼들은 정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희생자 관련 발언을 따라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