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요소수 가격 천차만별…"사기당한 듯" vs "원가 달라"

요소수 가격 천차만별…"사기당한 듯" vs "원가 달라"

한지연 기자

작성 2021.11.18 0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국 거점 주유소에 요소수 55만여 리터가 공급되면서 일단 요소수를 사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게 됐습니다. 그런데 주유소별로 가격이 천차만별입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안양의 한 주유소, 요소수를 리터당 1천500원에 팔았는데 품절됐습니다.

[A 주유소 : 쌓아놓고 헛장사하고 그러지 않아요. 하루에 수십 통 전화와 요소수 있냐? 없다(그러면) 그건 거짓말인 줄 알아.]

근처 다른 주유소에선, 입고가 미뤄지는 가운데 가격은 세배인 리터당 4천500원으로 책정했습니다.

[B 주유소 : 내일 오전에 한번 전화 주실래요? (얼마예요?) 책정은 4만 5천 원에 팔려고 해요. 10리터에.]

주유소를 더 확인해보니 가격이 천차만별입니다.

[C 주유소 : 그냥 빨리 치워버리려고 (리터당) 3천700원에 판매하고 있거든요.]

[D 주유소 : 주요 고객님들 한에서 한 박스에 3만 원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품귀 현상은 나아졌는데 가격은 여전히 널뛰는 겁니다.

[운전자 : 점점 사기당하는 거 같고, 기사들이 바보 천치 되는 거 같고 가슴이 미어터지죠.]

주유소들은 공급받는 원가 자체가 올랐다고 항변합니다.

[E 주유소 : 지금 100군데 풀었다고 하는데 고속도로에만 줬어요. 1만 2천 원씩 해 갖고. A1캐미컬이(제조사가) 주유소에다가 3만 3천 원에 사가래요, 개당. 3배 가격이에요.]

5천 리터 넘는 물량을 보관하고 있던 주유소 업자 등 2명이 정부합동단속반에 적발되는 등 매점매석 행위도 여전합니다.

정부의 요소수 가격 모니터링과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