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영길 "초과 세수 50조 충격적…기재부 소극적 자세 점검 필요"

송영길 "초과 세수 50조 충격적…기재부 소극적 자세 점검 필요"

유수환 기자

작성 2021.11.17 14:01 수정 2021.11.17 16: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송영길 "초과 세수 50조 충격적…기재부 소극적 자세 점검 필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초과 세수가 50조 원에 달할 전망인데 충격적"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오늘(17일) 민주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세입 전망을 이렇게 틀리게 할 수 있는가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다"면서 "이러한 기획재정부의 소극적 자세에 대해서는 분명한 점검이 필요할 것이라고 보여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와 관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 및 이력서 허위 기재 의혹 등을 거론한 뒤 "표창장 하나 가지고 검찰을 총동원해서 한 집안을 풍비박산 내고도 본인과 일가의 악질적인 비리에는 침묵으로 일관 중"이라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송 대표는 김 씨를 겨냥해 "영부인은 공직자의 배우자로서 유일하게 공식적인 지위가 부여되고, 예산과 공무원이 배속돼 실질적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자리"라며 "철저한 국민적 검증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 씨가 현재 공식 석상에 전혀 나타나고 있지 않다"며 "이런 태도는 대선 후보의 배우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하고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김 씨는 본인을 향해 제기되는 모든 의문에 직접 소상히 해명하고 국민 앞에 나서야 한다"며 "수사기관도 김 씨에 대한 직접 조사를 즉각 시행해줄 것을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