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남기 "민간 사전청약 물량 10만1천→10만7천 호로 확대"

홍남기 "민간 사전청약 물량 10만1천→10만7천 호로 확대"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17 08: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홍남기 "민간 사전청약 물량 10만1천→10만7천 호로 확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달 말 민간부문 사전청약 물량 중 서울 인근 도심지를 중심으로 한 첫 민영주택 사전청약 6천호 물량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라고 오늘(17일)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 장관회의를 열고 "민간 부문 사전청약 물량을 당초 10만1천 호에서 10만7천 호까지 확대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공공주택을 포함한 총 사전 청약 물량도 16만3천 호에서 16만9천 호로 늘어납니다.

홍 부총리는 또 "오늘부터 하남교산·과천주암 등 3차 사전청약 4천 호에 대한 모집공고가 공개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향후 연말까지 보름 내외 간격으로 총 3회의 사전청약을 추가로 실시하여 실수요자 분들께 내 집 마련의 기회를 지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우선 내일 하남교산·과천주암 등 공공분양 4천 호에 대한 사전청약이 진행됩니다.

이후 이달 말 민간분양 6천 호, 내달 중순 인천계양·부천대장 등 공공분양 1만3천600호에 대한 사전청약이 각각 실시됩니다.

홍 부총리는 "이번에 사전청약이 진행되는 하남교산·과천주암 등은 청약 대기자의 선호가 가장 높은 지역중 한 곳으로, 1차 9만3천 명, 2차 10만 명을 기록한 사전청약 신청 열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