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이자, FDA에 코로나 치료 알약 긴급승인 신청…연내 승인 기대

화이자, FDA에 코로나 치료 알약 긴급승인 신청…연내 승인 기대

김경희 기자

작성 2021.11.17 05: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화이자, FDA에 코로나 치료 알약 긴급승인 신청…연내 승인 기대
미국 제약사 화이자는 현지시간 16일 미 식품의약국, FDA에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팍스로비드'라는 이름의 이 코로나19 치료제는 알약 형태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로, 자체 임상시험 결과 입원과 사망 확률을 8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날 신청에 대해 FDA는 연말까지 긍정적인 결정을 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전했습니다.

화이자의 알약 치료제가 FDA의 승인을 받으면 겨울철 코로나19가 재확산할 경우 보건당국의 대응에 상당한 도움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감염자가 많이 늘어나더라도 그중 다수는 병원에 가지 않고 집에서 간편하게 알약을 복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는 "생명을 구하는 치료 옵션의 필요성이 시급하다"면서 "환자들의 손에 이 치료제를 쥐여 주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팍스로비드가 FDA의 승인을 받으면 미국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사용되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가 될 전망이라고 CNBC방송이 전했습니다.

앞서 미국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는 영국에서 지난 4일 최초로 사용 승인을 받았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각국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화이자의 경구용 치료제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이번 주중 화이자로부터 팍스로비드 1천만 명 치료분 구매를 공식 발표할 전망이라고 워싱턴포스트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화이자는 이날 FDA 신청에 앞서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단체 '국제 의약 특허풀'과 중저소득 국가 95곳에 이 치료제의 복제약 제조를 허용하는 내용의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