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환자, 일단 눕히기"…일찍 퇴원하면 "썩은 고기"

[단독] "환자, 일단 눕히기"…일찍 퇴원하면 "썩은 고기"

신정은 기자

작성 2021.11.16 20:21 수정 2021.11.16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에 있는 한 대형 한의원 직원들이 용기를 내서 내부 고발을 했습니다. 병원의 원장이 환자를 돈벌이 수단으로만 보고 보험급여를 타내기 위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먼저 그동안 그 원장이 병원을 어떻게 운영해왔는지부터 보시겠습니다.

신정은 기자입니다.

<기자>

한의원 직원이 입원한 환자가 갑자기 퇴원을 요청했다고 보고하자 원장은 '썩은 고기를 골랐다'고 푸념합니다.

환자를 '썩은 고기'라고 부른 것인데, 이 한의원이 직원들에게 나눠준 상담 교육자료를 보면 환자를 어떻게 취급해왔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입원실을 비워 놓아서는 안 된다며 자리가 있을 때는 '일단 눕히기 전략'을 펼치고, 장기 치료나 2인 1실이 가능한 '우량한 환자'를 고르라고 합니다.

한의원 부조리 제보

보험급여 청구 전략은 이것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최대 입원기간이 끝나면 걸어서 20분 거리의 다른 한의원으로 환자들을 옮겼습니다.

[신고자 A 씨 : 최대 입원기간을 채우면 전원(병원 이동)을 보내는 거예요. 환자한테는 '협력점이다' 이 정도 말씀드리고 돈을 이중으로 벌 수 있으니까.]

현행 의료법은 의사가 2곳 이상의 병원을 운영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했지만 근무표와 식단, 세탁물부터 입원 현황과 보험료 심사 이의 신청까지 사실상 한 병원처럼 관리했습니다.

[□□ 한의원 원장 (음성 대역) : 실장이 두 곳 챙기느라 수고가 많네요. 잘 부탁합니다.]

간호기록지를 원장의 가족이 대필하며 수개월 치를 한꺼번에 썼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 한의원 원장 가족 : 만드는 게 창의력이 바닥이 났어. 바닥이. 내가 이렇게 창의력이 없는 줄 이번 기회에 알았다니까.]

[신고자 A 씨 : 어느 날 보니까 제 이름이 막 쓰여 있더라고요.]

또 다른 직원 B 씨는 탕약 관리도 부실했다고 말합니다.

[신고자 B 씨 : 입출고 날짜 관리도 안 되어 있고. '그냥 이게 팽팽해지면 버리는 게 유통기한이야' 라고 얘기하더라고요. 너무 황당했죠.]

경쟁 병원을 음해한 정황도 드러납니다.

채팅방에 경쟁 병원의 인터넷 게시물을 공유하면 부적절한 홍보글로 '신고 완료했다'는 보고가 줄줄이 달렸습니다.

이 채팅방 이름은 '진돗개 발령'입니다.

직원들은 차근차근 증거를 모아 국민권익위원회에 익명 신고했습니다.

[신고자 B 씨 : 환자를 돈으로만 보는 의사 밑에서 계속 일을 하고 싶지 않았고 환자 분들한테 죄송했죠.]

원장은 거듭된 취재 요청을 모두 거부했습니다.

해명을 듣기 위해 병원을 찾아갔지만 역시 만나주지 않았습니다.

[□□ 한의원 원장 : 문제가 안 되는 것들까지 막 다 싸잡아서 이렇게 막 문제가 있는 것처럼 여기저기… 취재나 이런 거 이제 응하지 않을 겁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박기덕, CG : 엄소민) 

▶ [단독] 사라지는 '증거들'…익명 신고에 "60일 기다려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