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압수수색…수임 내역 확보

[단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압수수색…수임 내역 확보

법조윤리협의회 · 서울 지역 세무서 4곳 압수수색

홍영재 기자

작성 2021.11.16 20:17 수정 2021.11.16 2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은 이재명 후보의 이른바 '변호사 비용 대납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변호사 수임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 세무서와 관련 기관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홍영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은 서울 서초동에 있는 법조윤리협의회를 압수수색했습니다.

법조윤리협의회는 사건을 수임한 로펌과 변호사들이 수임 내역 등을 제출하는 기관입니다.

검찰은 또 송파세무서 등 서울 지역 세무서 4곳도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를 통해 검찰은 이재명 후보가 공직선거법 재판 때 선임한 로펌 10곳과 개인 변호사 4명이 제출한 수임 내역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입니다.

지난달 한 시민단체는 2018년부터 공직선거법 재판 과정에서 이 후보가 변호사들에게 지불했다는 수임료 내역이 허위이고, 특정 기업이 거액의 비용을 대신 내줬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이에 이 후보는 변호사 비용으로 2억 5천만 원을 지출했고, 30여 명의 변호인들을 선임한 것 치고는 수임료가 너무 적다는 지적에는 지인들이 도와줬다는 말로 일축했습니다.

[이재명/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 : 저는 변호사비를 농협하고 삼성증권 계좌로 다 송금했고, 대부분 다 사법연수원 동기거나 대학 친구, 법대 친구들 이런 분들이라서….]

수임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검찰은 자료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