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출 급증에 춤추는 곳은 어디?…순이익 벌써 지난해 뛰어넘었다

대출 급증에 춤추는 곳은 어디?…순이익 벌써 지난해 뛰어넘었다

이강 기자

작성 2021.11.16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출 급증에 춤추는 곳은 어디?…순이익 벌써 지난해 뛰어넘었다
국내은행이 대출 증가세에 힘입어 올해 3분기 누적 이자 이익이 33조7천억 원에 이르고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전체를 훌쩍 뛰어넘는 실적을 거뒀습니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3분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19개 국내은행의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0.5% 증가한 15조5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국내은행의 올해 3분기 누적 실적은 작년 전체 당기순이익 12조1천억 원보다도 3조4천억 원이나 더 많다.

3분기 중 당기순이익은 4조6천억 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1조1천억 원이 늘었습니다.

이러한 양호한 실적은 대출자산이 불어 이자 이익이 급증한 덕입니다.

국내은행의 이자이익 현황 (사진=금감원 제공, 연합뉴스)

3분기에 국내은행은 이자 이익으로 11조6천억 원을 거둬들였으며 작년 3분기보다 1조3천억 원이 더 많습니다.

3분기까지 누적 이자 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조9천억 원 증가한 33조7천억 원입니다.

이자 이익에서 조달 비용 등을 차감한 금액을 자산으로 나눈 순이자마진(NIM)이 1.44%로 작년 3분기보다 0.44%포인트(p) 상승했고 대출채권 등 이자수익 자산 증가세가 지속됐다고 금감원은 분석했습니다.

특히 대출금리와 예금금리의 차이인 예대금리 차이는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1.80%를 기록, 작년 3분기보다 0.4%p 확대됐습니다.

작년 4분기와 비교하면 0.8%p 커졌습니다.

국내은행의 당기순수익 현황

금감원은 "코로나19 영향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최근 시장금리 상승 등으로 한계 차주의 상환능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은행이 충당금을 충실히 적립하는 등 손실흡수 능력을 유지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금감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