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비상계획 발표할 상황 아냐…의료 체계 여력 있어"

정부 "비상계획 발표할 상황 아냐…의료 체계 여력 있어"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1.16 15: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 "비상계획 발표할 상황 아냐…의료 체계 여력 있어"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2천 명대를 기록하고 위중증 환자 수도 500명에 근접하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중단하고 '비상계획'을 발동할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16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현재 단계에서는 아직 의료체계 여력이 있어 (이달 시작된) 단계적 일상회복을 중단하고 비상계획을 발표할 상황까지로 보고 있진 않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현재 국내 유행 상황은 유럽 등 해외의 대유행 상황처럼 심각한 수준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손 반장은 "유럽 등 외국에선 일상회복 이후 대규모 유행까지 촉발된 상황이지만 우리나라는 대규모 유행으로 평가할 정도로 커지진 않았다"며 "극단적인 조치를 강구할 정도로 위험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확진자 규모 자체가 폭발적으로 커진 해외 사례와 달리, 국내에서는 60세 이상 고령층과 특정 시설에서 감염이 늘어 위중증 환자 수가 증가한 것이 가장 큰 차이라고 방역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손 반장은 "국내 확진자 규모는 위기 시나리오에 있던 5천∼7천 명 규모가 아니라 2천 명 초·중반대로 전개되고 있고, 다만 60세 이상의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위중증 환자가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 달 전에는 60세 이상 확진자가 전체의 17∼18%였는데 지난주에는 35∼36% 정도로 증가했다"며 "현재는 추가접종을 신속히 진행하고, 요양병원 면회 제한, 종사자 방역 관리 강화 등을 통해 위중증 환자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단계"라고 덧붙였습니다.

손 반장은 "수도권의 경우 중환자실 가동률이 올라가고 있으나 지역별 이송이 가능하며, 준중환자-중환자실도 확충 작업을 하고 있다"며 "대규모 유행이 촉발되고 있다기보다는 고령층과 특정시설 중심으로 한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비상계획을 당장 발동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