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일 신규 위험도 지표 공개…추가접종 간격 조정도 포함될 듯

내일 신규 위험도 지표 공개…추가접종 간격 조정도 포함될 듯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1.16 15:10 수정 2021.11.16 1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내일 신규 위험도 지표 공개…추가접종 간격 조정도 포함될 듯
방역 당국이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에서 코로나19 유행 위험도를 평가하기 위한 새 지표를 하루 앞당겨 내일(17일) 발표합니다.

질병관리청은 오늘 "18일 개최 예정이던 정례 브리핑을 하루 앞당긴 17일 개최한다"며 "정은경 청장이 이날 위험도 평가 지표 및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결과(예방접종 실시기준 변경) 등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병상 가동률, 위중증 환자-사망자 수, 확진자 규모 등을 바탕으로 유행 상황을 평가하는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당국은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관련 내용을 보고한 뒤 오후 2시 10분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발표할 예정입니다.

당국은 애초 코로나19 위험도 평가 지표를 지난 9일 공개하겠다고 했다가 '숙고가 필요하다'는 관련 부처 의견에 따라 16일로 발표를 한 차례 미뤘고, 다시 18일로 이뤘다가 17일로 재조정했습니다.

당국은 내일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기준 변경 방안을 발표하면서 추가접종 기준도 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추가 접종은 원칙적으로 기본 접종을 완료하고 6개월 뒤 받게 돼 있는데, 당국은 이 간격을 5개월 이내로 일괄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신 접종 효과가 시간이 흐르면서 줄어드는 것이 확인되면서 추가접종을 통해 돌파감염 발생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당국은 앞서 감염취약시설을 보호하기 위해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에 대해서는 추가접종 간격을 기본접종 뒤 5개월로 조정했고, 면역저하자와 얀센 접종자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기본 접종 2개월 이후 추가 접종을 받도록 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