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중환자 병상 4개 중 3개 찼다…"아슬아슬한 상황"

수도권 중환자 병상 4개 중 3개 찼다…"아슬아슬한 상황"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1.16 0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단계적 일상회복 2주가 지나가고 있는데, 우려스러운 점이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가 500명에 가까워지면서 수도권 중환자 병상이 80% 정도 찼는데, 정부는 이를 아슬아슬한 상황으로 규정했습니다.

먼저 김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1일 첫 확진자가 나온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에선 감염이 6개 병동으로 퍼지면서 확진자가 107명까지 늘었습니다.

환자들이 주로 70대 이상 고령층이어서 걱정이 더 큰 상황입니다.

하루 평균 확진자는 지난달 중순부터 3주째 상승세인데, 중증화율과 치명률이 높은 60세 이상이 세 명 중 한 명입니다.

위중증 환자도 10명 중 8명은 60세 이상이었습니다.

전국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62.1%, 일주일 새 10%p나 올랐습니다.

수도권은 상황이 더 심각해 서울 78.6%, 인천 78.5%, 경기도 73%였습니다.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을 멈추는 '비상계획' 발동 기준의 예로 제시한 75% 선을 넘은 겁니다.

정부는 "아슬아슬한 상황"이라며 병상 배정에도 조금씩 어려움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수도권 환자를 비수도권으로 옮기는 등 환자 이송이 원활하도록 관련 시스템 구축도 서두르고 있습니다.

다만 당장 비상계획을 발동할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창준/중앙사고수습본부 환자병상관리반장 : 비상계획은 단순히 수도권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나 그것만을 국한해서 보는 것은 아니고요.]

정부는 면역력이 떨어졌을 추가 접종 대상자와 백신을 맞지 않은 청소년에게 방역패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틀 뒤 수능 시험 당일,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시험장 교문 앞 응원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