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이재명, 좌표찍기 지령…댓글 조작 내로남불"

김기현 "이재명, 좌표찍기 지령…댓글 조작 내로남불"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15 09: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 "이재명, 좌표찍기 지령…댓글 조작 내로남불"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늘(1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해 "사실상 여론조작, 좌표 찍기를 하라는 지령을 내렸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가 지지자들에게 카카오톡, 텔레그램, 댓글, 커뮤니티에서 열심히 상대 후보 잘못을 알리고 왜곡된 정보를 고치자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2017년 대선에서의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거론한 뒤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댓글 조작의 과실을 실컷 나눠 먹고 즐기면서 아직까지 드루킹 범죄에 대해 단 한마디 제대로 된 사과조차 안 하고 있다"며 "내가 하면 민심이고 남이 하면 댓글 조작이란 내로남불 정신을 갖고 뻔뻔하게 버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지금 가짜뉴스를 누가 만들고 있나. 다름 아닌 이 후보와 민주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 후보 부인의 (낙상사고로 인한) 이송 당시 구급대원이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일로 질책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민주당은 가짜뉴스 딱지를 붙였지만, 나중에 진짜로 밝혀졌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민주당 정권의 거짓과 위선을 낱낱이 본 국민이 또다시 가짜뉴스에 속아 이 후보를 찍을 거란 기대는 일찌감치 버리고 하루빨리 후보를 교체하는 것이 순리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 1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광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언론 환경이 매우 나빠서 우리는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잘못했을지 모른다는 소문으로 도배가 된다. 상대방은 엄청나게 나쁜 짓을 해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넘어간다"면서 "저들의 잘못을 우리의 카톡으로, 우리의 텔레그램 방으로, 댓글로, 커뮤니티에서 열심히 써서 언론이 묵살하는 진실을 알리고, 우리가 억울하게 왜곡된 정보들을 고치자"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