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부선, 강용석 돌연 해임 왜?…"사기꾼, 이재명보다 더 끔찍"

김부선, 강용석 돌연 해임 왜?…"사기꾼, 이재명보다 더 끔찍"

SBS 뉴스

작성 2021.11.15 09:10 수정 2021.11.15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부선, 강용석 돌연 해임 왜?…"사기꾼, 이재명보다 더 끔찍"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 재판의 변호를 맡은 강용석 변호사를 해임했다.

김부선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강용석 변호사를 방금 해임 통보했다"며 "강 변호사와 의기투합해 이재명의 민낯을 만천하에 보여주고 싶었으나 실패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 홀로 소송으로라도 님들의 격려와 지지에 보답하겠다. 다시 한번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올린 글에서는 강용석 변호사를 '사기꾼'이라고 칭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부선은 "정부 수립 이후 서울대 법대 출신들이 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 강용석 조국까지"라며 "나는 이재명보다 강용석이 더 끔찍하고 싫다. 공개적으로 사과해라. 빠를수록 좋을 것이다"라고 했다.

김부선

김부선은 "제 소송대리인인 변호사가 의뢰인의 사생활을 모두 공개, 누설했다. 남들은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며 영상을 공유했다.

해당 영상은 강 변호사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10일자 방송 중 일부였다. 강 변호사는 이날 진행한 '가세연' 라이브 방송에서 김 씨가 과거 주장한 이 후보의 신체적 특징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 씨가 검찰 조사 당시 (이 후보 신체 특징 관련) 그림을 그렸다. 조서를 읽으면 누가 봐도 김 씨가 거짓말을 할 수가 없다고 생각한다. 별 이야기가 다 나온다. 단순 가족, 신체 비밀뿐만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과정에서 강 변호사는 웃으며 김 씨의 사적인 내용까지 이야기했다. 김 씨는 댓글을 통해 강 변호사를 '악질 변호사'라고 비난하며 "피해자를 2차 가해했다"고 주장했다.

김부선

김부선은 지난 2007년부터 약 1년간 이 후보와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재명 후보 측은 김부선의 주장을 부인하며 허언증과 마약 상습 복용자라는 취지의 표현을 썼다. 김부선은 2018년 9월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아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3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16부(재판장 우관제)는 지난 10일 손해배상청구 소송 4차 변론 기일을 열 예정이었으나, 이 후보 측 변호사가 낸 기일 변경 신청서를 받아들여 내년 1월로 연기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