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야구장 간 윤석열 "정부 방역지침, 과학적이지 못해"

야구장 간 윤석열 "정부 방역지침, 과학적이지 못해"

SNS서 "종부세 전면 재검토" 공약 언급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1.15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종부세 전면 재검토 카드를 꺼내 들면서 1주택자는 면제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지난 주말엔 야구장을 찾아 시민들을 만나기도 했습니다.

야권 소식은 이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린 서울 고척돔을 찾았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아주 오늘 굉장히 기분이 좋습니다. 날씨 좋은 가을에 코로나로 찌들었던 국민과 함께 야구 경기를 보게 돼서.]

'야구장과 집회의 인원 제한이 다른 걸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정부의 방역 지침을 꼬집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제가 과학적이지 못하다 그랬지 않습니까.]

윤 후보는 SNS를 통해선 '종합부동산세 전면 재검토'를 공약으로 내놨습니다.

"국민이 더는 종부세 폭탄 맞을까 봐 걱정 안 해도 되게 하겠다"며 "중장기적으로 종부세를 재산세에 통합하거나, 1주택자는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여론 조작 방지용으로 자체 개발했다는 프로그램, 일명 '크라켄'을 시연했습니다.

'크라켄'은 대선 관련 키워드로 온라인 댓글을 수집한 뒤 조작 움직임을 포착하게 된다고 국민의힘은 설명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이번 대선은 거대 양당과 제3지대의 3자 구도라며, 여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거듭 일축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힘을 합칠 여지는 있다"며 단일화 가능성을 거론했는데, 김 전 부총리는 "유불리에 따라 뭉치고 흩어지는 건 혐오한다"며 거리를 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