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조치에도…주유소 곳곳서 "요소수 못 구해요"

정부 조치에도…주유소 곳곳서 "요소수 못 구해요"

전형우 기자

작성 2021.11.15 0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요소수 원료와 제품을 확보하고 긴급 수급조치를 통해 시장 공급과 유통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현장에선 여전히 요소구 구하기 어렵다는 아우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형우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정부의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그제(13일)부터 요소수가 전국 100곳의 거점 주유소에 우선 공급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도심 대부분의 주유소에선 여전히 요소수를 찾기 어렵습니다.

[주유소 직원 : 아직 안 들어왔어요 (요소수 떨어진 지) 지금 3주 좀 넘었으니까. 이제 4주 다 되어가죠.]

요소수가 우선 공급된 거점 주유소들이 요소수 판매를 미끼로 기름을 강매한다는 불만도 나옵니다.

[화물차량 기사 : (기름을) 안 넣으면 아예 (요소수) 30리터를 못 준대요. 10리터만 넣어가라 이런 식인 거죠. 결국에는 (기름) 100리터 넣는 조건으로 해서.]

중장비의 경우 거점 주유소까지 장비로 이동하기 어려워 물통을 들고 갔다가 판매를 거절당하는 일도 발생합니다.

[지게차 기사 : 전국을 다니면서 가봤는데 안 줘요. 아예. 통을 들고 가면 팔 수가 없대요. 재고가 있어도 못 판다 그러고.]

요소수를 건설현장이나 차주들에게 직접 공급하던 중간 유통대리점들은 물량을 확보하기 어렵고, 설사 확보해도 기존에 주유소와 거래하지 않던 곳들은 새로 판로를 찾아야 하는데 이에 대한 안내도 없습니다.

마스크 대란 때처럼 정부가 요소수 재고 관리 앱을 구축해 수요자가 구매처를 쉽게 파악하도록 관리해야 한단 목소리가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