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니라는 이름, 이정재 때문"…이정재X제니, 월클들의 깜짝 만남

"제니라는 이름, 이정재 때문"…이정재X제니, 월클들의 깜짝 만남

SBS 뉴스

작성 2021.11.14 13:05 수정 2021.11.14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니라는 이름, 이정재 때문"…이정재X제니, 월클들의 깜짝 만남
배우 이정재가 블랙핑크 제니와의 만남을 인증했다.

최근 미국 LA LACMA에서 열린 '2021 LACMA 아트+필름 갈라'에 참석했던 이정재는 14일 자신의 SNS에 현장에서 찍은 사진 몇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정재는 '오징어게임' 인연 정호연을 비롯해 제니, 엘르 패닝 등과 만나 다정하게 포즈를 취했다.

그 가운데 제니와 찍은 사진은 이정재가 직접 휴대폰으로 찍은 셀카로 보인다. 사진 속 제니와 이정재는 환하게 웃으며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으로, 이들의 특별한 인연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제니는 자신의 이름이 이정재의 팬이었던 어머니의 영향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제니는 지난해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엄마가 이정재 팬"이라며 "드라마 '모래시계'에서 (이정재가) 재희라는 역할을 했다. 엄마가 아들을 낳으면 재희로 이름을 지으려 했는데, 딸이 나왔다. 그래서 재희와 비슷하게 해서 제니라고 이름을 지었다"라고 말했다.

이정재 역시 블랙핑크의 팬이다. 그는 지난 9월 한 인터뷰에서 블랙핑크의 다큐멘터리를 보고 "치열한 경쟁 속에서 블랙핑크가 탄생했고, 세계 1등 걸그룹이 됐구나. 저 정도까지 열심히 할 수 있구나 싶었다"며 블랙핑크의 팬이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이정재 인스타그램]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