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크, 국제 캠페인 시작 "일본, 약탈 문화재 한국에 돌려달라"

반크, 국제 캠페인 시작 "일본, 약탈 문화재 한국에 돌려달라"

조성원 D콘텐츠 제작위원

작성 2021.11.14 0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약탈문화재를 한국에 돌려줘야 한다는 내용의 포스터 (사진=반크 제공, 연합뉴스)

일본의 약탈 문화재는 한국에 반환되어야 한다는 내용의 국제 캠페인을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13일부터 시작했습니다.

반크가 제작한 디지털 포스터는 '혹시 일본의 국가 브랜드가 약탈국가?'라는 제목으로, 한국 국기를 바탕으로 일본에 약탈당한 한국의 문화재를 보여줍니다.

또 "약탈 문화재를 돌려주지 않는다면 약탈 국가라 불릴 것입니다. 영국, 프랑스 등 세계 곳곳에서는 문화재 원 소유국의 권리를 인정하고 약탈 문화재를 반환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일본도 약탈 문화재를 한국에 돌려줘야 합니다."라는 내용을 넣었습니다.

포스터는 이어 "일본이 약탈 문화재를 한국에 반환할 수 있도록 글로벌 청원( maywespeak.com/treasure)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청원에서는 "한국의 해외 유출 문화재 20만 점 중 44%를 일본이 소장하고 있다"며 "일본은 한국 점령의 위법성을 부정하면서 이는 국제법을 따른 것이며 위법 행위가 아니며, 정당한 경위로 문화재를 일본이 소장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 유네스코는 문화재 본래 생산·소유국의 권리를 인정하고 ▲ 일본 정부는 약탈 의혹이 있는 문화재의 출처를 조사하며 ▲ 일본 국회는 약탈 문화재 반환 법률을 입법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지저스 칼리지는 지난달 식민지 시대였던 1890년대 서아프리카에서 약탈한 문화재를 반환했고, 프랑스 하원도 지난해 서아프리카의 베냉과 세네갈에서 100여 년 전 약탈한 문화재를 반환하는 법안을 통과하고 후속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사진=반크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