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석탄발전 감축 진통 끝 합의…온실가스 목표 내년에 또 낸다

석탄발전 감축 진통 끝 합의…온실가스 목표 내년에 또 낸다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14 06: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석탄발전 감축 진통 끝 합의…온실가스 목표 내년에 또 낸다
▲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세계 각국이 기후위기에 대응해 석탄발전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선진국은 2025년까지 기후기금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지구온도 상승폭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 내년에 각국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다시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약 200개 참가국은 13일(현지시간) 이와같은 내용의 '글래스고 기후 조약'을 채택했습니다.

지난달 31일 시작된 이번 유엔기후총회에서 참가국들은 마감을 하루 넘기며 치열하게 협상했습니다.

이들은 중국, 인도 등 온실가스 다량 배출국, 선진국, 기후 피해국 등으로 나뉘어 쟁점별로 첨예하게 맞선 끝에 '완벽하지 않은' 대책에 합의했습니다.

조약에는 탄소저감장치가 없는 석탄 발전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비효율적인 화석연료 보조금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기 위한 노력을 가속한다는 문구가 들어갔습니다.

COP 합의문에 석탄과 화석연료가 언급된 것은 처음입니다.

중국, 인도 등이 끝까지 저항하면서 초안에 비해 문구는 많이 완화됐습니다.

특히 마지막 순간 인도가 표현 수정을 요구하면서 석탄발전 '중단'이 '감축'으로 바뀌었습니다.

이에 스위스 등은 실망했다고 밝혔고 기후위기 피해 최전선에 있는 도서국들은 기후대책이 후퇴하는 모습에 분노하며 비판했습니다.

알록 샤르마 COP26 의장은 감정이 북받쳐 갈라진 목소리로 "절차가 이렇게 전개된 데 모든 대표에게 사과한다"며 "실망을 이해하지만 합의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각국은 내년에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1.5도'에 맞게 다시 제시하기로 했습니다.

NDC는 5년마다 내게 돼 있지만 지금은 그렇게 기다릴 여유가 없다는 겁니다.

중국, 인도, 러시아 등은 '1.5도'에 부합하지 않는 NDC를 제출한 상태이고,지금 각국이 제출한 목표대로라면 지구온도 상승폭이 2.4도에 달할 것이란 분석도 나왔습니다.

참가국들은 조약에서 부유한 국가들이 연 1천억달러(약 118조원) 기후기금 약속을 지키지 않은 데 "깊은 유감"을 표현하고 2025년까지 시급히 금액을 높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온난화에 적응해야 하는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기 위한 기금은 2025년까지 두 배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파리협정 6조인 국제 탄소시장 지침이 채택돼서 '파리협정 세부 이행규칙' (카토비체 기후 패키지)이 드디어 완결됐습니다.

이는 국가 간 온실가스 배출권을 거래하는 탄소배출권 시장에 투명하고 통일된 국제 규범을 만드는 것으로, 탄소배출 감축분이 거래국가 양쪽에 모두 반영되는 '이중계상'을 막는 방안이 마련된 겁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