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머스크, 일주일 내내 테슬라 주식 팔았다…8조 1천억 원어치 매도

머스크, 일주일 내내 테슬라 주식 팔았다…8조 1천억 원어치 매도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11.14 0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머스크, 일주일 내내 테슬라 주식 팔았다…8조 1천억 원어치 매도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일주일 내내 테슬라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3일(현지 시간) CNBC 방송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금요일인 전날 12억 달러(약 1조4천억 원) 상당의 테슬라 주식을 팔았다고 같은 날 밤 공시했습니다.

이로써 머스크 CEO는 지난 8∼12일 닷새 연속으로 총 69억 달러(약 8조1천400억 원) 상당의 테슬라 주식을 판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머스크가 지난 주말인 6일 트위터 팔로워들에게 ' 테슬라 지분 10%를 팔지 결정해달라'는 돌발 트윗을 올린 이후 증시가 개장하는 날마다 빠짐없이 보유 주식을 매각한 겁니다.

당시 설문에서 응답자 과반인 58%가 10% 매각에 찬성했습니다.

머스크는 미 의회에서 논의 중인 억만장자 세를 그 이유로 들었지만, 미 언론들은 그가 이미 지난 9월 스톡옵션(주식매수 선택권) 중 "커다란 물량"을 연내 매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는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CEO이자 회사의 얼굴이나 다름없는 머스크의 대량 매도는 고공 행진하던 테슬라 주가에 큰 영향을 줬습니다.

11월 4일 주당 1천229.91달러로 역대 최고치 종가를 찍은 테슬라는 지난 한 주간 15.4% 하락해 최근 20개월 사이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머스크는 여전히 테슬라 주식 1억6천600만 주를 보유 중이라고 CNBC는 보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