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셀 '트리플크라운'…삼성화재, 현대캐피탈전 5연패 탈출

러셀 '트리플크라운'…삼성화재, 현대캐피탈전 5연패 탈출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1.13 16:51 수정 2021.11.13 1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셀 트리플크라운…삼성화재, 현대캐피탈전 5연패 탈출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가 트리플크라운을 기록한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을 앞세워 2위 현대캐피탈을 잡고 순위 싸움에 불을 지폈습니다.

삼성화재는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1(25-18 25-19 23-25 25-13)로 승리했습니다.

삼성화재는 이날 승리로 현대캐피탈전 5연패 사슬을 끊으며 6위에서 4위로 도약했습니다.

2위 현대캐피탈과 6위로 내려간 대한항공의 승점 차는 단 2점으로 이제 매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표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현대캐피탈은 1라운드에서 외국인 선수 로날드 히메네즈의 부상 이탈 속에도 국내 선수들이 똘똘 뭉쳐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이날 경기에선 선수들이 체력 문제를 드러내며 좀처럼 힘을 내지 못했습니다.

삼성화재는 이 틈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외국인 카일 러셀을 앞세워 1, 2세트를 손쉽게 잡으며 '셧아웃' 분위기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치열한 승부를 펼친 3세트에서 막판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아쉽게 세트를 내줬습니다.

22대23에서 황승빈의 서브가 그대로 아웃되면서 2점 차로 벌어졌고 23대24에서 상대 팀 문성민의 오픈 공격을 막지 못했습니다.

삼성화재는 체력의 우위를 바탕으로 4세트 초반부터 다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러셀, 황경민을 앞세운 삼성화재는 14대4, 10점 차까지 도망가며 일찌감치 승부를 매듭지었습니다.

러셀은 후위공격 9득점, 블로킹 3득점, 서브 5득점을 기록하며 개인 6번째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습니다.

아울러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30점을 올렸습니다.

같은 팀 정성규도 서브 에이스 6개를 포함해 16점으로 제 몫을 다했습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 히메네즈를 잠시 투입했지만, 별다른 분위기 반전을 끌어내지 못하고 무너졌습니다.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1위 현대건설이 6위 페퍼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대0(25-18 25-17 25-18)으로 손쉽게 제압하고 개막 후 8연승을 기록했습니다.

현대건설이 8연승 이상을 거둔 건 2011년 1월 22일 GS칼텍스전부터 3월 10일 흥국생명전까지 10연승을 거둔 이후 처음입니다.

현대건설은 2위 KGC인삼공사와 승점 차를 5로 늘리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습니다.

현대건설은 외국인 선수 야스민뿐 아니라 다양한 루트로 페퍼저축은행을 공략했습니다.

센터 양효진과 이다현이 각각 블로킹 3개씩을 성공하는 등 13점과 10점을 올리며 맹활약했습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