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견제구, 미국에 "타이완 독립 반대해야"

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견제구, 미국에 "타이완 독립 반대해야"

정명원 기자 cooldude@sbs.co.kr

작성 2021.11.13 16: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견제구, 미국에 "타이완 독립 반대해야"
중국이 오는 16일 미중 화상 정상회담을 앞두고 진행된 외교부장관 간 통화에서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미국에 날카로운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타이완 독립은 타이완해협 평화와 안정의 가장 큰 위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 독립 세력에 대한 모든 고무 행위와 지지는 타이완해협 평화를 파괴하고 결국 자업자득이 될 것임은 역사와 현실이 증명한다"고 미국에 경고했습니다.

이어 "미국 측이 진정으로 타이완해협의 평화를 원한다면 어떠한 타이완 독립 행위에 대해서도 명확하고 단호하게 반대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세계가 이번 미중 정상 영상 회담을 고도로 주목하고 있다"며 "양측은 이미 이를 위해 충분한 준비를 진행했고 긍정적인 진전을 거뒀다"고 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미국은 회담에서 상호 존중의 정신에 입각해 중국과 양자 관계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함께 세계를 향해 강력한 신호를 보내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양측은 통화에서 에너지 안보, 기후변화, 이란 핵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각종 전 지구적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대화를 이어가기로 뜻을 같이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두 장관이 통화에서 논의한 의제 목록을 소개하면서 북한 핵 등 한반도 문제는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