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확진자 급증에 네덜란드 '록다운' 재가동…독일 등도 검토

확진자 급증에 네덜란드 '록다운' 재가동…독일 등도 검토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1.11.13 1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확진자 급증에 네덜란드 록다운 재가동…독일 등도 검토
▲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최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네덜란드가 재차 '록다운'(봉쇄) 정책을 꺼내들었습니다.

백신 접종 확대로 유럽은 일찌감치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에 들어갔지만 확진자가 늘어나자, 네덜란드가 가장 먼저 봉쇄 정책을 재개한 것입니다.

AF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TV 연설을 통해 "오늘 밤 우리는 달갑지 않은 광범위한 조치를 발표한다"며 '봉쇄' 조치 재가동을 알렸습니다.

이번 조치는 3주간 부분적으로 이뤄집니다.

13일부터 모든 슈퍼마켓과 식당, 술집은 오후 8시까지만 영업할 수 있고, 비 필수 상점들은 오후 6시에 문을 닫아야 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도 다시 시행돼 일반 가정 내 방문객은 4명까지로 제한되고, 꼭 필요한 일이 아닌 이상 재택근무가 권고됩니다.

각종 공공 행사는 중단되며 내주 열릴 예정인 노르웨이와의 월드컵 예선전도 무관중 경기로 진행됩니다.

다만 학교는 계속해서 문을 열고 외출 제한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다른 유럽 국가들도 코로나 확진자 수가 사상 최대치로 치솟으면서 봉쇄 정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독일은 지난 10일 일일 확진자 수가 사상 최대치인 5만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는 주요 행사 출입을 제한하는 등 대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당장 독일의 수도 베를린은 다음 주부터 식당이나 영화관, 박물관, 실내공연장 등에서 백신 미접종자의 출입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오스트리아 정부도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봉쇄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힌 가운데 수도 빈은 유럽연합 내 처음으로 5∼11세 아동에게도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