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지난 총선 '꼼수' 위성정당 사과"…정의당 "막 던지는 사과"

이재명 "지난 총선 '꼼수' 위성정당 사과"…정의당 "막 던지는 사과"

강민우 기자

작성 2021.11.12 2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지난 총선 꼼수 위성정당 사과"…정의당 "막 던지는 사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위성정당이 난립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위성정당 방지법' 제정을 추진토록 당 선거대책위원회에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의 오늘(12일) 브리핑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는 "지난 총선 직전 국민의힘, 당시 자유한국당이 비례 의석을 더 받기 위한 꼼수로 위성정당을 창당하면서 민주당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위성정당을 만든 사정이 있지만, 우리 당에 잘못이 없다고 할 수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위성정당 창당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리지 못한 데 대해 당의 후보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개혁정당을 표방하는 민주당이 정치적 손익을 계산하며 작은 피해에 연연해 위성정당 창당행렬에 가담해 국민의 다양한 정치의사 반영을 방해하고 소수정당의 정치적 기회를 박탈한 것을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깊이 반성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대변인은 송영길 대표도 해당 위성정당 방지법 제정 추진에 흔쾌히 동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애초 사표(死票)를 방지하고 소수 정당의 국회 진출을 보장하자는 취지로 도입됐으나, 지난해 4·15 총선 과정에서 비례 위성정당의 난립을 가져왔다는 지적을 받습니다.

당시 '더불어시민당', '미래한국당' 등 거대 양당의 위성정당이 난립한 탓에, 가장 큰 손해를 봤다는 평가를 받았던 정의당은 "막 던지는 사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보는지 의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박한기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민주당은 위성정당이라는 초유의 민주주의 유린 사태를 저지로고도 당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가 단 한 번도 없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이처럼 중대한 사안을 정개특위 논의 대상에서조차 배제해놓고 당론도 정하지 않은 채 회고록 쓰듯이 막 던지는 사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보는지 의문이다. 민주당의 당론을 지켜보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