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밤샘 근무 도중 쓰러진 경비원…'따뜻한 마음' 모였다

밤샘 근무 도중 쓰러진 경비원…'따뜻한 마음' 모였다

주민들, 자발적 모금 운동

이강 기자

작성 2021.11.12 15:26 수정 2021.11.12 2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근무 중 쓰러진 경비원을 돕기 위한 모금 안내문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23년 동안 아파트를 지킨 60대 경비원이 근무 중 건강 악화로 쓰러지자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정성을 모았습니다.

오늘(12일) 제보자 등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새벽 5시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69세 A씨가 밤샘 근무를 하다가 뇌졸중으로 쓰러졌습니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업무에 복귀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1998년부터 23년간 같은 자리에서 주민들을 맞이한 A씨가 보이지 않자 아파트 관리사무소에는 그의 안부를 묻는 전화가 잇따랐습니다.

A씨는 평소 아파트 단지 내 청결 상태를 깨끗이 유지하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 먼저 다가가는 성격 덕에 '101동 지킴이'로 통했습니다.

주민들이 나눠주는 반찬만으로도 삼시 세끼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고 합니다.

A씨가 처한 상황이 금세 아파트에 알려지면서 주민들은 자발적인 모금 운동을 추진했고 모금 장소인 아파트 정문 경비실에는 주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모금 운동은 당초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1주일로 예정됐지만, 101동 외 다른 아파트 3개 동에서도 동참하면서 이날까지 기간이 연장됐습니다.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이날 현재 약 409만 원의 성금이 모였다고 밝혔습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많은 주민께서 동고동락했던 경비원이 쾌차하길 바라며 예상보다 훨씬 많은 모금을 해줬다"면서 "A씨에게 후원금을 전달해 치료비와 생활비에 보탤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