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중증 475명 또 최다치…일상 회복 2단계 어려워지나

위중증 475명 또 최다치…일상 회복 2단계 어려워지나

신규 확진자 수는 2,368명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1.12 09:32 수정 2021.11.12 1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중증 475명 또 최다치…일상 회복 2단계 어려워지나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가 오늘(12일) 또다시 최다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2천300명대 중반으로, 사흘째 2천 명 선을 넘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천368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39만 71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어제(2천520명)보다 152명 적지만 지난 10일(2천425명) 이후 사흘째 2천 명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지난 1일 시작한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방역지침이 완화되고 사회적 활동과 이동량, 모임 등이 증가하면서 확진자 수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바이러스 활동에 유리하고 환기는 어려운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확산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위중증 환자는 오늘 또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10일 460명으로 국내 코로나19 유행 이후 가장 많은 수치로 집계된 뒤 어제 473명에 이어 오늘 475명으로 늘었습니다.

최근 1주간(11.6∼13) 위중증 환자 수를 일별로 보면 411명→405명→409명→425명→460명→473명→475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단계적 일상 회복 시행을 위한 핵심 방역 지표가 지금과 같은 추세로 계속 악화하면 다음 달 중순 예정된 일상 회복 2단계 이행이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 증가에 따라 사망자도 연일 두 자릿수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어제 발생한 사망자는 18명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총 3천51명입니다.

평균 치명률은 0.78%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