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능 엿새 앞두고 포항서 규모 2.1 지진…"피해 없어"

수능 엿새 앞두고 포항서 규모 2.1 지진…"피해 없어"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1.12 09: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능 엿새 앞두고 포항서 규모 2.1 지진…"피해 없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엿새 앞두고 경북 포항시에서 소규모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12일) 오전 1시 31분쯤 포항시 북구 북쪽 12㎞ 지역서 규모 2.1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진원의 깊이는 8㎞였습니다.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계기진도는 경북에서만 2였고 나머지 지역에선 1로 나타났습니다.

계기진도는 관측된 진도 값과 지진파를 토대로 산출된 진동의 세기를 말합니다.

계기진도 2는 '조용한 곳이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 사람만 진동을 느끼는 정도'이고 1은 '대부분 사람은 진동을 느끼지 못하나 지진계엔 기록되는 정도'입니다.

이번 지진이 2017년 포항에서 발생해 수능을 일주일 연기시켰던 규모 5.4 지진의 여진은 아닌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습니다.

시차가 나고 지리적으로도 어느 정도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강진이 발생하면서 같은 달 16일 치러질 예정이던 2018학년도 수능이 일주일 미뤄져 23일 시행됐습니다.

수능이 자연재해로 긴급히 연기된 것은 1993년 시행 이래 당시가 처음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