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지훈 "수많은 오해, 만나서 풀기로"…갑질 논란 종지부 짓나

이지훈 "수많은 오해, 만나서 풀기로"…갑질 논란 종지부 짓나

SBS 뉴스

작성 2021.11.12 10:59 수정 2021.11.12 11: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지훈 "수많은 오해, 만나서 풀기로"…갑질 논란 종지부 짓나
IHQ 새 드라마 '스폰서' 촬영 중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배우 이지훈이 "오해는 만나서 잘 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지훈은 12일 오전 자신의 SNS에 "며칠 동안 걱정 많으셨죠"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번 드라마 진행 과정에서 수많은 오해로 인해 누구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길 원치 않아서 글로 적는다"며 "모두 다 지금 이 드라마에 마무리까지 집중해서 잘 끝냈으면 하는 마음이다. 다같이 좋은 마음으로 열심히 해보자고 모였는데 이 드라마를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걱정시켜서 미안한 마음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몇몇 오해는 만나서 서로 대화하며 잘 풀기로 했다"고 밝히며 "고생해주시는 모든 현장 스태프분들, 선후배님들과 최선을 다해서 마무리해보겠다. 앞으로 신중해지는 제가 되겠다. 늘 응원해주셨던 거에 보답하도록 어떤 일이든 책임감 가지고 더 열심히 살아가겠다"라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이지훈은 최근 '스폰서' 촬영장에서 지인과 스태프의 마찰을 비롯해, 갑질로 작가 및 감독, 스태프를 교체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지훈과 드라마 제작사 측은 지인과 스태프의 마찰이 있었던 건 사실이나 오해에서 생긴 일이고, 스태프 교체는 이지훈과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